Hana Na

헤비 매거진 브랜딩
Heavy Magazine Branding

Mark



나하나 Hana Na

나하나는 서울에서 활동하는 그래픽 디자이너이다. 독립 서적 『죄와 벌』(2017)을 출판하고, 『GRAPHIC』에서 주관한 〈전주국제영화제〉(2017, 2018)에서 〈샘〉과 〈1520〉의 포스터 디자인 작업을 했으며 〈타이포잔치 2017: 몸, 5회 국제 타이포그래피 비엔날레〉(2017), 〈대강포스터제〉(2018), 〈CAVA LIFE OPEN STUDIO × 일민미술관〉(2018) 등 다양한 전시에 참여했다. 2018년 가을 금시원, 허지인과 함께 시작한 〈헤비매거진〉의 비주얼 디렉터로서 활동하고 있다.


Hana Na is a graphic designer based in Seoul. She published an independent publisher book Crime and Punishment(2017), designed posters of SAEM and 1520 for Jeonju International Film Festival(2017, 2018) held by GRAPHIC, and exhibited in the Typojanchi 2017: Mohm, The 5th International Typography Biennale(2017), Big River Poster Festival(2018), CAVA LIFE OPEN STUDIO×Ilmin Museum of Art(2018), and more. She works as a visual director of Heavy Magazine that she cofounded with Xione Qin and Jeein Huh in fall 2018.


Email: skgksk420@gmail.com
Website: nahana.me
Instagram: naaahaaanaaa





헤비 매거진 브랜딩
Heavy Magazine Branding

〈헤비매거진〉은 볼륨마다 시즌을 나눠 (~~~~) 아티스트들의 작품을 소개하고 아카이빙하는 플랫폼이다. 〈헤비매거진〉의 아이덴티티인 뱀(へび, hebi)을 형상화한 로고 레터링을 진행했다. 무게감 있지만, 날카로운 부분들을 살려 Heavy Magazine이 추구하는 방향성을 은연중에 드러내고 메인 컬러로 블랙과 상아색에 가까운 그레이 톤을 사용하여 차분한 느낌을 전달하려 했다. 티저 이미지는 뱀을 시그니쳐로 활용했다. 작품 티저는 작가마다 다 다르게 뱀의 움직임을 포착한 형상이 그려지며, 점차 저마다의 모양을 그리고 엮어가면서 무거워진다.

Heavy Magazine introduces and archives works of (~~~~) artists, divided into volumes. It has a logo that embodies its own identity: snake (へび, hebi). The typeface of the logo impliedly conveys the direction of Heavy Magazine with its heavy strokes and sharp serifs. The main color palette contains black and grey (close to ivory), which exudes a calmness. The teasers of the magazine use snake as a signature image. Every magazine artist owns a unique snake symbol depicting different movements; each snake draws a distinctive shape, tangles, then gets heavy.





Ma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