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지 MEZI

서울을 기반으로 활동하고 있는 패션 포토그래퍼 이혜지는 스스로에 대한 설명을 본인의 작업에서 드러나는 시각적 이미지로 표현하고자 한다. 너무 식상하지도 않고 너무 진지하지도 않다고 생각하는 본인만의 방식을 유지하며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패션 매거진 〈LEDEBUT〉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지냈고, 〈Just Magazine〉, 〈Sicky Magazine〉의 웹 이슈에 패션 에디토리얼로 참여했다.


Seoul-based fashion photographer MEZI aims to visualize an explanation of herself through her works. She maintains her unconventional and not-so-serious approach, actively working in the photography field. She has been the creative director of fashion magazine LEDEBUT and contributed fashion editorials to web issues of Just Magazine and Sicky Magazine.


Email: lhj1688@naver.com
Instagram: mezi.i





PrAnk

사진: 이혜지
모델: 마리
메이크업: 진가영
헤어: 김다은
어시스턴트: Meeingoo

Photography: MEZI
Model: Marie
Makeup: Gayoung Jin
Hair: Daeun Kim
Assistant: Meeingoo





Ma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