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zoi Hwang

Sweety Safety

Mark



황예지 Yezoi Hwang

1993년, 서울에서 태어난 황예지는 수집과 기록에 집착하는 부모님 밑에서 자랐고 그들의 습관 덕분에 자연스럽게 사진을 시작하게 되었다. 거창한 담론보다는 개인의 역사에 큰 울림을 느낀다. 가족사진과 초상사진을 중점으로 본인의 이야기를 풀어나가고 있다. 사진집 『mixer bowl』과 『절기, season』을 출간하고 개인전 〈마고, mago〉를 열었다.


Yezoi Hwang (born 1993 in Seoul) grew up under parents who were obsessed with collecting and recording; thereby naturally picked up their habit and started taking photographs. Mainly focusing on family photographs and portraits, she tells about herself. Yezoi published her photo books mixer bowl and season and held a solo show mago.


Email: yegi0001@naver.com
Instagram: yezoi





Sweety Safety

네 몸이라 해서 내 몸이라 했던가. 나에게 깊게 배인 습도와 얼굴들에 도망치고 싶어 먼 나라로 향하는 티켓을 샀다. 쉬고 싶다는 마음, 나를 증명하고 싶다는 마음에 훌쩍 떠났지만, 도처에 오차만이 스산하게 널려있었다. 친구가 다쳤고 지갑과 차가 사라졌고 비행기와 기차는 우리를 쌩쌩 잘도 지나쳤다. 순조롭지 않은 걸음이 이곳저곳에서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어느 날은 이륙하는 비행기 안에서 safety 라는 단어를 sweety로 잘못 읽었다. 순간, 이 오독이 필연처럼 느껴졌다. 도피라는 것은 애초에 없었고 나는 나를 학대하는 일이 가끔 달게 느껴지기도 했었다는 것을 사실은 알고 있었다. 몸과 몸 사이. 얼굴을 보이지마, 너는 망령이 되기도 하고 성녀가 되기도 할 거야 ㅡ 주문을 외우며 반대로 흐르는 시간을 부지런히 거역했다.

Is this my body for it being your body? To run away from deeply permeated humidity and engraved faces, I bought a ticket to a faraway land. I left with my mind full of desires to rest and also to identify myself, yet bleak errors were lying around throughout the way. My friend has been wounded, the car has gone and the planes and trains passed by us at their full speeds. Unfavorable steps were here and there without much distinction. One day, I misread safety as sweety when a plane was taking off. In a spit-second, I felt the misinterpretation as a necessity. There was no escape from the beginning. I have been aware that ill-treating myself could come across as sweet sometimes. In between a body and body ㅡ I diligently disobey the time flowing the other way as saying my spell, Do not show your face. You would become a deadly spirit or a female saint.





Mark